2020 지역신문 컨퍼런스


이 기획은 100년 세월의 허물을 벗고 고속철로 새롭게 탈바꿈을 준비하는 경전선 철길을 문학이라는 프리즘을 통해 탐색하는 여행기이다. 경전선 철길과 점점이 이어진 역사(驛舍)들에는 전라도의 숨결과 서민들의 애환이 고스란히 담겨 있다. 오랜 질곡의 세월 속에 응어리진 정서는 문학으로 승화돼 아련한 기적소리로 지역민의 가슴속에 메아리치고 있다. 경전선 구간마다에 들꽃처럼 피어 있는 문학작품을 살피는 한편 철길과 결부된 자연환경, 서민들의 생활양식, 여행자와의 인터뷰를 통해 철도풍경을 기록으로 남기고자 했다.



이 기획은 100년 세월의 허물을 벗고 고속철로 새롭게 탈바꿈을 준비하는 경전선 철길을 문학이라는 프리즘을 통해 탐색하는 여행기이다. 경전선 철길과 점점이 이어진 역사(驛舍)들에는 전라도의 숨결과 서민들의 애환이 고스란히 담겨 있다. 오랜 질곡의 세월 속에 응어리진 정서는 문학으로 승화돼 아련한 기적소리로 지역민의 가슴속에 메아리치고 있다. 경전선 구간마다에 들꽃처럼 피어 있는 문학작품을 살피는 한편 철길과 결부된 자연환경, 서민들의 생활양식, 여행자와의 인터뷰를 통해 철도풍경을 기록으로 남기고자 했다.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프레스센터빌딩 13층 지역언론지원국 지역언론팀 l Tel. 02-2001-7821~6 l Fax. 02-2001-7820 Copyright 지역신문 컨퍼런스.All Rights Reserved

Address.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프레스센터빌딩 13층 지역언론지원국 지역언론팀   l   Tel. 02-2001-7821~6   l   Fax. 02-2001-7820

Copyright 지역신문 컨퍼런스.All Rights Reserved